박민지, KLPGA 최종전서 눈물의 우승 “부상 딛고 간절했던 우승”

2018.11.12 ┃ view 82 BACK TO LIST

 

    

 

 박민지가 시즌
최종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.


 박민지(20·NH투자증권)는 11일 경기도 여주 페럼 클럽(파72/6616야드)에서 열린
한국여자프로골프(KLPGA)


 ADT캡스
챔피언십 2018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쳤다.


 최종합계
6언더파 210타를 적어낸 박민지는 박유나와의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.


 2017년
4월 삼천리 투게더 오픈에 이은 통산 2승째다. 우승 상금은 1억2000만원이다.


 

 


 

[우승
인터뷰]


 


 

▲ 우승
소감?

지난해 4월 삼천리 투게더 오픈에서 첫 승하고 올해 마지막
대회에서 우승했다.

첫 우승 이후 간절히 바래왔던 일이라 기쁘고
행복하다.


 

 


 

▲ 우승 후
많이 울었다. 그동안 힘들었나?

그건 아니다. 데뷔하자마자 우승해서
좋았지만 주변에서 첫 승 이후 다음 우승을

빨리해야한다는 이야기를 듣고
조금 조급했다. 근데 우승은 욕심 낼 떄마다 멀어졌다.

이번 대회 기대
많이 안했는데 우승이 찾아왔다. 중간에 욕심을 내다 허리부상이 찾아왔고

지금도 허리 관리하고있다. 욕심내면 허리 통증이 같이 와서 최대한 마음을 비우고 치려고
한다.


 

 


 

▲ 첫 승도
이번에도 연장우승이다.

연장까지 하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. 연장
들어가면서 두려워하지 말고 담대하게 치자는 마음이였다.


 

 


 

▲ 우승
예상은 언제?

우승 예상보다 16번홀 넘어가면서 스코어보드 보니
6언더파가 많았고 부담과 긴장 돼

보기를 기록했다. 우승하는 꿈은 항상
꾼다. 전날 자기 전 우승하는 상상을 하는데

이번대회는 쫒아가는 입장이니
부담갖지말고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이었다.


 

 


 

▲ 핀 위치
바뀌고 버디생각 했나?

붙여서 끝내자는 생각보다는 편한 곳이라 버디가
나올 수 있는 곳이라 생각했다.


 

 


 

▲ 허리부상은
어느정도?

10년동안 한쪽으로만 스윙하고 다른쪽 스윙 안하다 보니 통증이
찾아왔다.

마사지 해주시는 분이 기립근 밸런스가 안맞는다고 했다. 많은
관리가 필요하다.


 

 


 

▲ 올해시즌
목표는?

지난해 1승하면서 올해 무모하게 3승하고 싶다는 목표로 시즌을
생각했다.

못미쳤지만 200%만족한다.


 

 


 

▲ 내년시즌
기대된다.

이번대회 전까지 우승은 없었지만 지난해보다 나았다는 생각을
하고있다.

루키 때는 적응 못하고 당황하면서 치고 긴장도 많이 해 기복이
많았다.

하지만 올해는 꾸준했고 우승도 해서 내년은 잘 칠 수 있을 것
같다.